+더페스티벌 즐겨찾기 추가
  • 2019.02.16 (토)
 축제리뷰 축제리뷰    투어토커    자유게시판    이벤트    축제포토    축제동영상   사진공모전 축제커뮤니티축제리뷰
여름산행 겨울산행 선자령능선은 쉽고 폼나는 트레킹 명소
FlipFlop    2019-02-06 죄회수 247 추천수 6 덧글수 3  인쇄       스크랩     신고


나이를 먹을수혹 몸이 약할수록 걸어야 산다고 하더군요. 걷자 걷자, 걷자생존이라고 하지 않았던가요? 

우리는 지난 여름에 선자령 걷기에 나섰습니다. 


물도 많고 맑고 바람도 없고 공기도 맑고 ..

야생화도 많고 수목도 울창하고..

동자꽃이 수줍은 듯 숲 속에 피었습니다. 동자꽃은  동자가 추위에 허덕이다가 얼어 죽어 같이 살던 스님이 발견했을 때 이미 꽃으로 피어 올랐기에 스님이 동자꽃이라고 명명했다던데.. 슬픈 이야기를 들으니 슬퍼졌습니다.


좁쌀풀 꽃이 노랗게 피어 오릅니다. 좁쌀풀은 어린 잎을 따서 나물을 무쳐 먹든지 비빔밥 재료로 쓰는건데..


노루오줌은 연보랏빛 꽃. 범의귀 비슷하게 생겼지요? 

선자령에 많이 보이는 꽃이랍니다.


강원도 강릉 쪽은 영동, 평창쪽은 영서. 동서를 가르는 것은 태백산맥 줄기의 대관령.

대관령은 동쪽의 해양 기후와 서쪽의 내륙풍이 만나 자주 흐린 하늘과 비를 만나게 되고, 겨울에도 역시 대륙의 편서풍과 동쪽의 해양풍이 만나 눈폭풍을 만들기 일쑤이지요.

대관령의 아름다운 고개 부분이 여기 평창의 선자령입니다. 시원한 풍광을 보며 걸을 수 있는 선자령 능선은 사시사철 트레킹족들이 줄을 잇는답니다. 

해발 1,157m의 선자령은 해발 840m의 대관령 휴게소나 대관령 양떼목장에서 산행을 시작하므로 실제 오르는 높이는 그리 높지 않은 편입니다. 평탄한 길이지만 야생화가 아름답고 공기가 맑아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 하는 코스이구요, 겨울 산행도 인기가 좋습니다.

선자령 정상에 서면 볼 게 참 많습니다. 산들이 줄을 서 있고 풍력발전 블레이드 바람개비가 그림을 만들어 냅니다.

남으로 발왕산, 서로는 계방산, 서북쪽 오대산, 북쪽의 황병산을 바라보며 내륙쪽 180도 시야를 감상하게 됩니다. 동쪽으로 180도는 강릉시내와 동해를 감상할 수 있지만 날씨가 좋은 날이 흔치 않아 쉽지는 않지요. 


통신사 탑인는 곳으로 내려오면 넓은 시멘트길 찻길을 걸어야 합니다. 그리고는 바로 오솔길을 내려오며 산행의 끝을 맺습니다. 2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태그  선자령등산코스,대관령양떼목장,선자령 야생화,노루오줌,동자꽃,좁쌀풀꽃
 이전기사      다음기사   인쇄       스크랩     신고
  목록으로 수정    삭제
덧글쓰기 댓글공유 URL : http://bit.ly/2t5LZW 
천상녀자   2019-02-14 13:47 수정삭제답글  신고
선자령 유명해지기 전에 얼른 다녀와야겠어요 이런데는 사람 북적대면 불편하니까
Edelweiss   2019-02-14 08:53 수정삭제답글  신고
sesk. 계속 계곡과 능선인가요 힘든 고바위길은 없나요
Slugger   2019-02-11 23:12 수정삭제답글  신고
선자령, 첨 듣는데 대관령의 일부인가요,아니면 대관령과 맞먹는 동급 험산준령인가요?
사진을 편리하게 관리하세요. 포토디스크
축제포토 더보기
축제동영상 더보기
2018년 5월 제17회...
2018년5월제17회의정부음악극축제...
평창윈터페스티벌...
대관령눈꽃축제와평창송어축제가함...
평창윈터페스티벌 ...
평창윈터페스티벌제2축제장대관령...
안산국제거리극축...
안산국제거리극축제홍보영상
제17회 이천쌀문화...
제17회이천쌀문화축제가2015년10월...
배너 배너